안녕하세요.  4대강 사업관련해서 많이 바쁘시죠?

부족한 인력과 예산으로 고생이 많으십니다. 4대강사업이 큰 이슈가 되어 저수지 둑 높이기 사업에 대해서는 그문제가 이슈화 되지

않는군요.

서울 본부에 민원을 제기 했으나 아직 연락이 되지 않은것 같아 올립니다.

알고 계시겠지만 4대강 사업의 일환으로 기존 저수지의 둑 높이기 사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경북 의성군 옥산면 금학리, 금봉리 일대의 기존저수지에도 둑 높이기 사업이 확정되어 공청회를 실시한 상태입니다.

그런데, 유래가 없는 공사방법으로 사업이 계획되어 있어 사업시행전 적극적인 저지가 필요한 사항이라 민원을 올립니다.

기존저수지의 둑 높이기 사업을 하는것이 아니라 기존저수지를 그냥 두고 그 후방에 대규모 저수지를 신설하는 계획입니다.

처음의 계획이 수정됨에 따라 환경영향평가는 전혀하지 않았고, 그전에도 아주 형식적으로 환경영향평가결과를 일방적인 통보형식으로

진행했습니다.  도대체 누가 환경영향 평가를 했는지, 사업계획이 저수지 둑 높이기에서 신설로 변경되었는데 그에 따른 기존 저수지둑 철거 계획이나 환경문제에 대한 재검토등이 이루어 졌는지 아무도 모르는 상태입니다.

환경부에 이문제를 제기하였으나 검토하여 반영하겠다고만 답변이 온 상태입니다.

지역주민은 모두 고령이고 순박한 사람들입니다.

제발 환경단체에서 도움이 되어 주셨으면 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와 같습니다.

현재 기존 경북 의성군 옥산면 금봉리에 위치한 금봉지는 담수량 190만톤 사수위 8m로 유지되어 왔으나 저수지 둑 높이기 사업으로 현 금봉지 후방 약 500m지점에 유역면적 2,774ha, 제당길이 194m, 높이 40.8m, 수몰가구 17가구, 수몰농지 약 8~9, 이설도로 4.6, 추가 담수량 569만톤, 공사비 420억 규모로 2010 8월 착공 2012 12월 준공계획으로 사업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현 둑 높이기 사업은 기존의 저수지 둑을 높이거나 보완하는 차원이 아닌 기존 저수지를 포함(기존저수지 수몰)한 후방지역에 대규모의 신설사업으로 변경 추진됨에 따라 기존 저수지의 수몰로 인한 환경문제와 신설 제당공사 및 신규 이설도로 공사로 인한 환경파괴와 사업적인 타당성에 대한 재검토를 제기합니다.

 

신설 제당의 저수지 만수수면과 현 금봉지 만수수면과 수평으로 설계되어 있고 현 금봉지는 사력공법으로 시공되어 있으며 과거 제당 누수로 인해 시멘트 약 1,200, 특수화공제 약15톤이 배합 보수 되어 있습니다.

이러한, 현 금봉지 제당을 예산문제로 해체하는 계획은 포함되지 않고 그대로 수몰하여 새로운 제당 공사에만 계획하고 있어, 사수위 8m의 오염된 물과 사력공법으로 된 제당이 수장되면 향후 심각한 환경오염 문제를 유발할 것으로 우려됩니다.

또한, 현 공사예정지는 전국에서도 손꼽히는 오염되지 않은 청정지역으로 1급수 어종과 멸종위기 동식물 서식지로 대규모 제당공사와 이설도로 공사시 암벽으로 구조의 산 발파와 절개등으로 파괴가 우려됩니다. 특히, 사업지역 주변은 1급 멸종보호동물인 수달 서식지가 있는 곳으로 과거 TV 뉴스에도 방영되었던 곳입니다. 이 밖에도 원앙새, 부엉이, 소쩍새, 담비, 너구리 등의 동물과 1급수 어종 및 다슬기, 가재 등 다양한 동식물이 관측되고 있습니다.

또한, 옥산면 지역은 전국에서 단위면적당 사과재배 1, 고추 주 생산지역으로 공사 후 냉해 및 일조량 부족으로 인한 착색 불량 등 지역 특산물 농사에도 큰 영향이 미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사전에 사업내용 변경으로 인한 충분한 환경영향평가와 사업의 타당성 등이 충분히 이루어지지 않고 신속한 사업추진에만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되어 충분한 재검토를 요청합니다.

 

사업지 위치 : 경북 의성군 옥산면 금봉리, 금학리, 오류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