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033.jpg 

 

한 달에 한 번 꾸러기들은 '놀러'갑니다. 

거창한 이름으로 '꾸러기환경탐사대'라 하지만 아이들이 게임기가 없이도, 핸드폰이 없어도 맨 몸으로 신나게 노는 게 가장 큰 목표입니다.

 

숲에 떨어진 알밤을 주워 눈 위에 얹은 이 친구는 지금 무슨 생각을 하고 있을까요? 

 

 

                                                                                                               2010년 10월 23일 꾸러기환경탐사대 10월 활동 중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