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장수에 사는 정유생입니다. 이곳 장수는 이제야 봄이 온 것 같습니다. 저희 집 앞 산능성이에 진달래가 하나 둘씩 피고 있는데, 아마 다움주면 장관을 이룰 것 같습니다. 놀러 오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