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운동연합에서 자원봉사로 일한 후, 처음으로 참여한 수요생명밥상.

내가 좋아하는 토마토와 여러가지 야채를 섞은 소스는 그야말로 일품이었습니다^^


열심히 요리하시는 모습. 전 요리를 못해서 도와드리진 못하고 사진만 찍었어요. ㅠㅠ

      

감자, 토마토, 파프리카와 브로콜리 만남. 너무 맛있어 보이죠?

 

이건 정숙자 간사님께서 만드신 야채 샐러드에요. 드레싱으론 된장소스가 듬뿍 발려있어요.

       

  

다들 오손도손 모여서 토마토 소스 덮밥 을 먹고 있네요. 정말 몸에도 좋고,
맛도 좋은 음식이었습니다.
행복해 보이는 모습들. 보이시죠?

  


오늘의 디저트는 수박과 떡. 정숙자 간사님께서 직접 만드신 떡이에요.
너무 예뻐서 차마 못먹겠더라구요. 살짝 술맛이 나는 술떡이었는데, 정말 맛있게 먹었습니다.^^

오늘 점심을 맛있게 먹어서, 행복한 하루였습니다.^^ 요리하신다고 수고하신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면서, 후기 마칠게요.

수요생명밥상 많이 사랑해주세요.~~

 * 정리 : 허온누리 자원봉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