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님의 말을 진지하게.. 조금은 가슴아리게 경청하고 있는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