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현 신부가 끊임없이 눈물을 흘리던 그때 너무나 가슴아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