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섯야채샤브샤브와 통밀국수

다들 몸 건강히 일주일 잘 보내셨어요? :D
이번주에도 수요생명밥상으로 찾아뵙게 되었습니다.
한파가 몰려와서 따끈~한 국물이 생각났었는데요,
마침 오늘 밥상이 샤브샤브 였네요 ㅎ
아~ 좋아라 ^^*


야채를 정성스레 손질해주시는 회원님들의 모습입니다.
처음 주방에 들어가보고 수북~히 쌓여있는 야채들을 보며
파릇파릇하니 눈이 편안해졌습니다.

 

이 배추는 저 멀리 전라도에서 온거라고 하시던 게 생각나네요 ㅎㅎ


된장 드레싱이 올려진 샐러드 입니다.
사과도 아삭아삭, 야채도 싱싱~ 
된장 드레싱이 인기가 많았답니다. ^^


저기 팔팔 끓는 육수 보이시죠?
육수에는 구기자와 둥굴레, 또 뭐라더라.... 잘 기억이 안나네요 ^^;
정부장님 말씀에 평소 쓰고 남은 당근 뿌리나 야채 뿌리들을 모아놨다가
국물 낼 때 쓰면 좋다고 하셨습니다.
이런 육수는 처음이라 맛이 참 궁금했는데요,
둥굴레의 구수~한 맛과 다른 약재들의 조화가
다른 어떤 것을 넣지 않아도 충분히 맛있었습니다.



싱싱한 야채가 한 상 가득이네요 ^^
참깨 소스, 사과소스와 함께 곁들여 먹는 샤브샤브의 맛!
캬~ 국물까지...



아.. 먹는데 정신을 쏟느라 통밀국수 넣었을 때의 사진을 못 찍었네요 ^^;
통밀 국수는 정말 별미였습니다.
또 생각나서 먹고 싶으면 어떡하죠? >_< ㅎ

내일부터는 날씨가 다시 풀린다고 하지만
아침 저녁으로 일교차가 크니 건강 조심하세요~

다음 주 메뉴는 약선우동과 신김치야채주먹밥입니다.
그럼 다음주에 뵙겠습니다 :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