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환경운동연합주거권실현을위한대구연합 공동 보도자료]

에너지 취약계층, 40도 넘는 폭염에 그대로 노출

실질적인 혹서기 대책 마련 및 지원이 시급하다


지구 온난화에 따른 기후 변화로 지구 곳곳에 기상 이변이 일어나고 있다. 때 아닌 폭우와 폭설, 혹한과 폭염의 빈도가 높아지고 있고 그에 따른 피해도 점점 더 심각해지고 있다. 이는 더 이상 특정 지역의 문제가 아닌 지구 전체의 현상이라 우리나라도 예외일 수 없다.


올여름 사상 최악의 폭염이 지속되면서 전국적으로 천 명이 넘는 온열질환자가 발생하고 급기야 사망에까지 이르고 있다. 대구 인근 경산과 영천은 섭씨 40도가 넘어가며 연일 최고치를 갈아치우고 있다. 기록적인 폭염은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위협하고 있고 특히 에너지 취약계층에 더 가혹한 현실이다.


지난 6월말, 대구환경운동연합과 대구쪽방상담소는 대구 일대 쪽방을 중심으로 에너지빈곤층 실태조사에 나섰다. 응답자 48명의 평균연령은 65.3, 그중 노인세대 26가구의 평균연령은 72.7세로 대부분 1인 가구이다. 폭염으로 인한 건강이상 경험에 대해서는 20가구가 어지러움과 두통을 호소했고, 구역질·구토, 호흡곤란, 지병 악화 등을 경험한 이들도 있다.


건물은 1970년대 또는 그 이전에 지어진 노후주택으로 평균 1.63평의 좁은 주거공간을 사용하고 있다. 실내외 온도와 습도 차이가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고 31가구가 단창, 5가구는 창문조차 없다. 단열이 되지 않는 열악한 주거환경으로 인해 폭염에 그대로 노출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폭염은 더 이상 미룰 수도 외면할 수도 없는 시대적 과제이다. 서류로만 머물러 있는 수많은 대비책들이 실제 에너지 취약계층을 위해 어떻게 녹아들 수 있는지, 한계와 보완점은 무엇인지 등에 관해 당사자의 목소리를 듣는 것이 중요하다. 이들의 의견 수렴에 정부와 지자체가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


에너지효율 개선 및 보급, 에너지(전기·가스·) 요금 할인, 연료비(연탄·등유) 지원 등 다양한 에너지복지제도가 혹한기 난방 부분에 다소 집중된 측면이 있어 균형 잡힌 제도 개선이 뒤따라야 한다. 폭염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그에 준하는 실질적인 혹서기 대책 마련과 지원책이 시급하다. 나아가 폭염을 재난에 준하는 상태로 인식하고 임시 주거시설 마련, 생계비 지급 등 실효성 있는 대응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


이산화탄소 배출량 세계 7, 배출 증가율 OECD 2. 한국의 1인당 이산화탄소 배출량도 11.6톤으로, 세계 평균 4.4톤에 비해 3배 가까이 높다. 한국의 부끄러운 기후변화 성적표다.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 변화 해결을 위해서 한국이 더욱더 분발해야만 한다. 이대로 가다가는 더욱 극심한 폭염의 시대가 찾아올지도 모른다. .


문의 : 대구환경운동연합 계대욱 (010-2804-0227. daegu@kfem.or.kr)


 

※ 에너지시민연대 공모사업의 일환으로 진행한 '2018년 여름철 에너지빈곤층 실태조사 주요결과' 는 첨부된 파일을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  [보도자료] 에너지 취약계층, 40도 넘는 폭염에 그대로 노출.hw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