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0422 (4).JPG

[사진 더 보기]


촉촉하게 안개가 드리워진 침실습지와 영산홍 만개했던 기찻길.

섬진강 따라 걷다가 산 길 따라 걷다가, 웃음이 끝이질 않았던 그날의 순간들을 사진으로 전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