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4년 1월 11일 수도산 정상...





몇 해 전 제약산 산행 때 사전 준비 소홀로                        

하이포써미아(저체온증)에 빠질 뻔했던 기억은                    

그 후 산행 때마다 늘 산행 짐을 늘리곤 했다.                    

                                                                

생생하게 리플레이 되는 기억 때문인지                            

아니면 모처럼의 나 홀로 산행이라 그런지                        

준비를 더욱 철저히 하면서 대신 부피를 최대한 줄여              

짐을 챙겼다.                                                    

힐긋 힐긋 마누라 눈치를 살펴 가면서,                            

산행 중 나와 같이 노래하고 지루함을 죽일                        

얼마 전 개조한 탁상용 소형 스테레오 스피커를                    

배낭 양 쪽 포켓에 넣었다.                                      

                                                                

지례로 들어가는 옛 길 입구에                                    

‘원조 지례 흑돼지’를 홍보하는 커다란 아치가 세워져 있고          

소방서 앞과 주변 도로가 깨끗하게 포장된 걸 보면                

지난 루사와 매미 때 입은 피해의 정도를                          

가늠 할 수 있을 것 같았다.                                      

                                                                

대덕으로 이르는 3번 국도를 따라 나란히 흐르는                  

아름답던 감천 개울은 하천의 폭이 10배 정도는                    

넓어진 모습으로 복구되고 있었다.                                

                                                                

청암사 뒤로 이어지는 비포장 길을                                

뽀얀 먼지를 연기처럼 뿜으며 내려가니                            

늘 포근하고 넉넉한 여유로 나를 반기던 청암사가                  

그 기 그대로 있었다.                                            

그런데 청암사는 있었지만 청암사가 거느렸던                      

주변의 비경은 흔적뿐이었다.                                    

특히 많은 사진작가들에게 인기가 있었던                          

불영동천이 많이 망가졌다.                                      

                                                                

대웅전에 들러 참배하는데 마침 예불 중이라                      

그냥 나올 수 없어 30분 정도 참여 하였다.                        

                                                                

스님들께서 다들 바쁜 걸음으로 다니는 통에                      

말도 못 붙이고 물끄러미 있다 가까스로                          

한 스님께 합장하고 산행입구를 물었더니                          

백련암 쪽을 가리키며 친절히 답해주셨다.                        

                                                                

형형색색으로 리본을 달아 마치 굿판의 봉죽처럼                  

축 늘어져 휜 가지를 보니 그 쪽이 산행 입구란 걸                

알 수 있었다.                                                  

                                                                

산행 시작과 더불어 128메가 MP3의 추억 메들리도                

내 발걸음과 함께 노래하기 시작했다.                            

산사태로 뽑혀진 나무들이 서로 엉켜 뒹구는 모습을                

애처로이 바라보면서 완만한 경사를 올랐다.                      

                                                                

마치 인공 조림을 한 것처럼 무성한 조릿대 군락을                  

좌우로 가르며 잠시 뜸했던 리본을 찾았다.                        

다소 어지업고 지저분한 느낌이 드는 리본을 정리하면서            

글들을 하나하나 읽으면서 다소 지루한 느낌 을 지울 수            

있었다.                                                          

                                                                

靑蛙(청개구리), 청솔, 극동, 길우, 길벗, 무한질주, 뽈리...            

                                                                

더러는 도저히 산악회 이름 같지 않은 것도 있었고                  

좀 재미있는 표현도 있었다.                                      

거의 모든 리본속의 모임들은                                      

왠만하면 산사랑, 자연사랑, 환경사랑을 표방하지만                  

어지러이 달린 리본 자체가 오히려 무질서해 보이기도              

했다.                                                            

산행 때 마다 리본을 깨끗이 정리하자는 계몽이라도 펼칠            

일이다.                                                          

간 혹 전화번호와 이름만 딸랑 남긴 리본이 있는데                

무슨 목적이 있어서 일까?                                        

나그네 마음인지 여자의 심보인지 모를 ‘여심’ 이란 리본을          

재미있게 읽었다.                                                

                                                                

내가 좋아했던 요절한 가수 김정호의 ‘작은 새’,                    

그 애잔한 메아리를 들으며 산사태로 생긴                          

위험스런 낭떠러지를 돌아 올랐다.                                

그렇게 절규에 빠져 있다가 한 참 지나서야                        

리본이 한 동안 보이지 않은 것을 알았다.                          

당황됐다.  어찌할까?                                            

마지막 본 리본까지 돌아갈까?                                    

아니면 조금 더 가 볼까...하면서 무심히 걷는데                    

저 멀지 모퉁이에 노랗고 빨간 두개의 리본이 보였다.              

                                                                

이제 저 모퉁이만 돌아가면 또 다른 오르막(고통)이                

있을지라도 나에게는 또 다른 새 세상을 보는 희망이리라.          

그렇게 생각하고 싶다.                                            

불안과 안도를 동시에 안겨주는 리본, 안 보이면                    

아쉬웠다가 잊혀 질 만하면 나타나는 고마운 리본을 쫒아            

발걸음을 바삐 움직였다.                                          

                                                                

730m에서는 고도 변화가 거의 없는, 모퉁이를 지나                

다시 계곡으로 이어지는 길이 반복된다.                            

이렇게 쉼 없이 가다간 서해바다가 나오지 않을까하는              

최동해-엉뚱한 생각을 많이 하는 장남-스런 생각을 하고는          

피식 웃었다.                                                    

그러다보니 갑자기 시영이와 아이들이 보고 싶어졌다.              

전화를 켰으나 화면에는 아주 매몰차게 빨간 곱표가 그어져          

서비스 지역이 아님을 알려주었다.                                

                                                                

여전히 큰 변화 없는 745m 고도를 가리키고 있는                  

시계를 불안하게 바라볼 즈음 저 멀리 앙상한 겨울가지              

사이로 지붕이 두엇 보였다.                                        

수도암인가?                                                      

                                                                

걸음은 빨라지는데                                                

김정호의 ‘하얀나비’ 오리지날 사운드는 여전히 슬로우로            

늘어진다.                                                        

                                                                

리본은 갑자기 가파른 오르막 길로 나를 몰고 갔다.              

목젖이 튀어나올 정도의 가쁜 숨을 몰아쉬며 오르는                

길게 이어지는 오르막 양 쪽으로는                                

올 3월이면 인간의 욕망을 위해 강제 헌혈 당할 고로쇠              

말 통이 여기저기 흉물스럽게 놓여 있었다.                          

                                                                

금방 지은 까치집 같은 ‘겨우살이’는 나무 아래의                    

고로쇠 말 통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위에서 또                      

흡혈하고 있었다.                                                  

                                                                

이정표 하나 없는 삭막한 길을                                    

리본과 흔적만으로 찾아 오르다                                    

산행 2시간 만에 처음 만난 스님 같으신 분은                      

서로 맞닥뜨린 길에서 먼 산만 팔며 길 한 쪽을 내어주고는          

무심히도 눈길도 주지 않아 합장하려던 손이 나도 모르게            

내려졌다.                                                        

                                                                

고개에 오르자 오른쪽 능선 저 멀리에                              

꼭 비슬산 아래서 바라본 대견사지 석탑처럼 보이는                

햇볕을 등에 진 검은 탑이 보였다.                                  

저기가 정상이리라 여겼다.                                        

여기서 부터는 수도암 쪽에서 올라오는 산행인들을                  

많이 볼 수 있었다.                                                

                                                                

128메가 MP3가 완전히 한 바퀴를 돌고는                          

다시 ‘정주고 내가우내’ 기타의 청아한 소리를 울려댈 즈음          

정상에 도착했고 예정보다 무려 30분이 늦은                        

1시 20분이다.                                                    

                                                                

정상은 120도 방향의 가야산과                                    

280도 방향의 덕유산 리조트 스키장이 서로 동서로                  

마주보고 있었다.                                                  

잠시 간단한 식사를 하고 돌탑을 카메라에 담고는                  

일정이 예상보다 많이 늦어져 바삐 내려왔다.                        

                                                                

인적도 드문 낙엽-낙엽이래야 내 눈에는 거의 다 참나무

잎으로 보이는-길을 오를 때와는 다른 다소의 여유를 가지고                

내려왔다.                                                        

우리의 쓰린 과거만큼이나 많은 풍상을                            

몸으로 버텨낸 듯싶은 아름드리 노송의 옆구리엔                    

여느 산에서나 다름없이 송진이 뽑힌 칼 자욱이                    

아픈 역사를 조각한 듯 서 있었고,                                

군데군데 고로쇠 채취로 난도질당한 흉측한 모습의                  

고로쇠나무도 볼 수 있었다.                                      

                                                                

수도암에서 올라오는 삼거리에 닫았다.                            

시간이 많이 초과되어 바빴지만 그리운 어머님 흔적을              

지나칠 수 없었다.                                                

그리 멀지 않은 거리라 한 걸음에 닫았다.                          

                                                                

제를 올리는 중인지 대적광전에서 들려오는 요령소리가              

산사를 메아리쳤다.                                              

                                                                

조용히 참배하고 나와서는                                        

마치 길 잃은 강아지가 킁킁대며 냄새 맡아 길을 찾듯              

연신 어머님의 흔적을 찾았다.                                    

                                                                

99년 4월 어머님이 꼭 오고 싶어 하셔서                          

같이 왔을 때 어머님이 연신 절을 하시든 석탑 앞,                  

나도 오늘 같은 위치에서 같은 자세로 절을 하며 생각했다.          

그 때 어머님께서는 무슨 바램으로 기도 드렸을까?                  

                                                                

남겨진 자식들의 안위를...                                        

아니면 수 십 년 전 먼저 가신 아버지를 그리며...                  

그것도 아니면                                                    

곧 죽을지 모를 불안을 가쁜 숨으로 토해내며                      

남모르게 삶의 애착을 애원했을까?                                

불과 몇 달 전 까지만 해도 멀쩡했던 어머니,                      

갑자기 들이닥친 천식으로 눈앞까지 와 있는 죽음의 공포를          

어찌 감당하셨을까?                                              

                                                                

그러나 그것이 어떤 바램 이었던지 간에 어머님은 한 해 뒤          

영원한 잠에 빠지셨다.                                            

어머님의 안타까운 견식-숨이 가빠서 어깨를 들썩이며              

숨을 쉬는 것-을 생생하게 떠올리며,                              

어머니의 기억이 이끼로 낀 석탑을 카메라에 담고                  

더 머물고 싶은 미련을 떨치지 못하면서 발걸음을 돌렸다.          

                                                                

올라 올 때 줄곧 나를 위해 노래해 주던 김정호에게                

어머니 그리운 슬픈 내 마음을 위로 받으며 무심히                  

걸었다.                                                          

한 참을 그러다가 부산에서 오신 단체 산행객들의                  

왁자지껄한 소리가 나를 슬픈 기억에서 빠져나오게 했다.            

                                                                

저기 길 끝 작은 가지에 외로이 떨고 있는                          

노랗고 빨간 두 리본이 눈에 익은 걸 보니                          

청암사에 다 왔나 보다.                                          

                                                                

재래식과 현대식의 두 해우소가 나란히 서 있는 걸                  

우두커니 바라보다 루사와 매미가 교대로 훔쳐간                    

불영동천의 비경을 떠 올렸다.                                    

                                                                

하얀 콘크리트로 덮여가는 청암사 계곡이 못내 아쉬워              

하늘을 원망스레 올려 보았다.                                    

                                                                

산행일 : 2004년  1월 11일                                  

글쓴날 :            1월 16일                                  

                                                                

千 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