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년 11월 30일 삼도봉 삼도민 화합의 탑...
뒤로 뾰족한 민주지산이 보입니다.






한숨인지 심호흡인지 모를 큰 호흡을              

연신 뿜어낸다.                                  

                                                

그러다 이번엔 세차게 머리를 흔든다.              

                                                

복잡한 골통은 더 이상 비빌 틈도 없지만          

그래도 꾸역꾸역 다져넣은 욕심은                  

이내 터질 듯 아파온다.                          

                                                

터지기 전에 산에라도 갔다 와야겠다.              

                                                

시간이 흐를수록 더 깊고 높아만 가는              

동해의 호기심에 곧 내 밑천아 드러날 것 같은      

부끄러움과 불안함에 적절히 질문 수위를          

강제하다보니 어느 듯 김천 나들목이              

보인다.                                          

                                                

몇 주 전 바로 죽음 직전까지 가는                

무서운 사고가 난 바로 그 지점에서                

그 때의 흔적을 찾아보려고 잠시 주차하고          

현장에 가 보았지만 그 동안 비가 와서인지        

알 수가 없었다.                                  

                                                

떨리는 가슴으로 다시 차를 몰았다.                

오늘따라 잠도 없이 계속 말을 걸어오는            

오방떡(동해) 덕분에 지겹지 않게 고향마을에      

들어섰다.                                        

                                                

해인 농원을 지나고 가파른 산길을 오르면서        

나중에 점심 먹을 장소를 적당히 물색했다.        

산 중턱에 있는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등반 준비를 서둘렀다.                            

                                                

어느 때부터                                      

여행 중에는 늘 동해도 한 가지 짐을 일부러        

부담 지웠는데 오늘은 물통이었다.                

                                                

여기서 부터는 갓바위 산행 정도의 거리라          

크게 힘들지는 않을 것이다.                      

그러나 완만한 경사가 별로 없이 계속              

이어지는 가파른 오르막에                        

동해가 자꾸 뒤로 처졌다.                        

                                                

손을 잡고 반은 끌리다시피 따라오면서도          

입은 쉬지 않고 질문을 해왔다.                    

그 질문의 내용도 요즘 들어서는 기상천외한        

것들이었다.                                      

골든 벨이나 퀴즈 퀸의 내용을 외워서              

통채로 질문 하는가 하면,  최근 읽은 공포만화 내용으로    

보기를 두고 문제를 만들어 당황시키더니          

어느새 위인전 내용을 가지고 늘어진다.            

                                                

그렇게 말씨름하다보니 저만치 능선이 보였다.      

앞서 올라가서 동해의 지쳐 올라오는 모습을        

카메라에 담고 잠시 쉬었다.                      

                                                

백두대간 종주 중인 젊은이를 만나                

부러움을 감춘 채 서로 인사하고 우리도            

삼도봉까지 이르는 능선 길을 뒤 따랐다.          

                                                

이제 동해도 지친것 같다.                        

배가 고프다며 라면 끓여 먹자고 닦달질이다.            

삼도봉 정상에 이르러 삼도 도민 화합탑과          

북서쪽에 보이는 민주지산을 배경하여              

사진을 몇 장 찍고는 힘없이 늘어진                

동해의 엄살에 바로 하산 길에 나섰다.            

                                                

내려가면서는 거창하게 환경련 ‘산사랑’ 명찰을      

떡하니 달고서 쓰레기봉투와 넝마집게로            

무장하였다.                                      

                                                

제대로 된 쓰레기(분해가 힘든 프리스틱 류)만      

줍기로 했는데 능선에서 벌써 봉투가 가득 차      

길에서 벗어난 숲에 던져진 쓰레기는              

보고도 주우러 갈 수가 없었다.                    

                                                

아직 많은 사람이 찾는 코스가 아닌 탓에          

깨끗할 줄 알았는데 영 딴판이었다.                

                                                

계단으로 다져놓은 흙이 흘러내리지 않도록        

막아놓은 통나무를 양 옆으로 고정한 철근이        

뾰족하게 돌출되어 너무 위험해 보였다.            

                                                

지쳐 내려오다가 넘어져 다치면                    

치명적인 손상을 가져올 수 있을 것 같아          

사진을 첨부하여 김천시청에 알려 주기로          

마음먹었다.                                      

                                                

봄같이 따뜻한 날씨 탓에                          

땅이 녹아 질퍽한 곳이 많았다.                    

동해는 이제 말도 않고 저 앞을 먼저 가고 있었다.  

올라올 때는 사람들이 더러 보였는데              

지금은 우리 둘 뿐이었다.                        

주차장에 도착해보니 내 차만 외로이 자리하고      

있었다.                                          

                                                

이제 나도 시장기가 돌았다.                      

아까 보아두었던 적당한 곳에서 점심을 먹으려다    

어머님이 계시는 지시동으로 향했다.              

                                                

지난 ‘루사’로 엉망이 된 개천의                    

한 쪽 큰 바위에 짐을 풀고                        

나는 라면을 끊일 준비를 하는데 동해는            

어지간히 급했던지 어느새 스프를 찢어들고        

있었다.                                          

                                                

작은 도시락의 식은 밥이랑 소면을 썩은 라면을    

연신 후 후 불어가면서 맛있게 먹던 동해가        

느닷없이 나를 불렀다.                            

                                                

“아버지 우리 텐트치고 야영하고 내일가요.”        

나를 닮는 게 좋을 것 같지는 않은데...            

                                                

언제까지 이렇게 같이 여행하는 걸 마다않을까?    

진작부터 동해가 곧 독립을 외칠 것 같아          

이제 동헌에게로 마음이 옮겨가는 것을            

스스로 느끼고 있는 터였다.                      

                                                

산행 11월 30일                                  

                                                

2003년 12월 3일                                

                                                

千 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