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급 타의입산

이 부류는 산보다 티비를 선호하야 휴일이면 리모콘이 유일한 장난감인 바 회사에서 또는 모임에서 결정된 산행이 있으면 어쩔수 없이 따라나서는 사람들임

특징- 멀쩡한 하늘에서 비가 억수로 쏟아지기를..... 그래서 산행이 취소 되기를 은근히 바라는 놀부같은 심보가 있는 사람들임




7급 증명입산

이 부류는 산을 좋아해서 찾는것이 아니라 사진 찍으러 간다. 애써 걷기는 커녕 물좋고 경치 좋으면 아무데나 가리지 않고 호치키스 찍듯이 찰깍 찰깍 사진을 찍는다

특징-경관이 좋은곳을 배경으로 증명사진을 찍는 버릇이 있다. 그리고 사진을 한국의 산을 다 가봤다는 자료로 활용한다.




6급 섭생입산

이 부류는 오로지 먹으러 산에 간다. 한 베낭 가득히 먹거리를 챙기고 계곡을 찾아 퍼질러 앉아서 식탐을 즐긴다.

특징- 엄청 먹었는데도 음식이 절반이 남아 다시 지고 내려오며 “아~~ 나는 왜이리 식성이 없는지 몰라” 하는 후회형이다




5급 중도입산

이 부류는 산행을 하긴하되 꼭 중도에서 하산을 한다. 그리고 제 다리가 튼튼하지 못함을 탓하지 않고 꼭 뫼만 높다고 탓한다.

특징- “뭐, 꼭 정상에 올라가야 되나?” “올라가면 누가 뭐라도 준단 말이냐?” 하는 자기 합리화형




4급 화초입산

이 부류는 내내 집에만 있다가 진달래, 철쭉꽃 피는 춘삼월이나 만산홍엽으로 불타는 경치 좋은 계절이면 갑자기 산에 미치는 형이다.

특징- 제 얼굴 못난 까닭에 예쁜꽃이나 단풍을 꼭 끼고 사진을 찍는다




3급 음주입산

이 부류는 그래도 산을 좀 아는 사람이다. 산행을 마치면 꼭 하산주를 먹어야 산행이 끝났다고 주장하며 산을 열심히 찾는 이유가 성취감 뒤에 따르는 맛난 하산주 때문일 경우가 허다하다

특징- 이 부류는 술의 종류, 알콜의 도수, 값의 고저를 막론하고 그저 양만 많으면 된다는 먹보형이다




2급 선수입산

이 부류는 산을 마라톤 코스로 생각하고 산을 몇 개 넘었나느니 하루 이렇게 많이 걸었다느니 하는것을 자랑하려 산을 찾는 사람이다. 그러나 달리기 시합에 나감면 늘상 꼴찌다.

특징- 이 사람을 따라 나서면 대개 굶는다. 먹을때도 번개불에 콩구워 먹듯 해치우고 오로지 걷는다.




1급 무시입산

이 부류는 산의 정신을 좀 아는 까닭에 비기오나, 눈이오나, 바람이 부나, 제사가 있으나, 아이가 아프거나, 자기가 계획한 산행은 꼭 하는 스타일이다.

특징-“폭풍이 몰아쳐 오늘 산행을 취소 하지요?” 하고 물으면 “넌 비온다고 밥 안 먹냐?” 하고 꼭 되 묻는 무식함이 보이는 부류




초단 야간입산

시간이 없음을 한탄하며 주말은 물론, 퇴근후 밤에라도 산에 오르는 사람 산에 가자고 하면 자다가도 일어나는 산병 초기증세를 보이므로 초단이 되는 것이다.

특징- 산정에 오르면 지가 무슨 늑대라고 우~~우~~하고 달을보고 소리 지르는 해괴한 모습을 보인다




1단 면벽입산

이 부류는 바위타기를 즐겨 한다. 틈도없는 바위에 온몸을 비벼 넣으려는듯, 바위와 무슨 애인이라도 되듯, 안고, 할키고, 버팅기고, 바위를 상대로 온갖 퍼포먼스를 한다.

특징- 이때쯤이면 산쟁이는 대학을 졸업할때까지 책 한권도 못 봤다는 말이 사실임을 알게 된다




2단 면빙입산

날씨가 추워지기를 학수고대하는 시기에 해당한다. 얼음도끼와 쇠발톱을 꺼내놓고 폭포가 얼어 붙기를 축원하다가 결빙되었다는 소식만 들으면 만사 제쳐놓고 달려가 얼음에 몸을 던진다.

특징- 빙판길에 가족이 넘어져 다치더라도 겨울은 추워야 된다고 주장을 하는 시기에 해당된다




3단 합계입산

8급부터 면벽과 면빙수도를 끝낸후 조갈증이 나서 더 높고 어려운 산이 없나를 모색하는 시기에 해당된다. 산에 관한 정보가 있는 외국원서를 번역한다고 평소 안하던 공부를 하는시기에 해당된다.

특징- 산병중증환자로 저 스스로 격리되어 운수납자 흉내를 내어 고행길로 들어서게 된다




4단 설산입산

드디어 설산인 히말라야로 떠나게 된다. 생즉필사요 사즉필생이라는 설산을 대상으로 알듯 모를듯 비장한 출사표를 내고 도전하는 시기이다.

특징- 설산으로 간다는 얘기는 들었는데 돌아왔다는 소리가 없는 경우가 종종 있다.




5단 자아입산

드디어 산심을 깨닫고 진정으로 넘어야할 산은 마음속에 있음을 알게 된다. 따라서 에베레스트가 주는 흡인력에 취하여 잊었던 “사람과 산”의 관계를 알게 된다.

특징- 이때는 국가에서 주는 훈장을 받을때가 있으므로 그동안 집에서 찍힌 산 집념이 비로소 결실을 거두게 되는 시기이기도 하다




6단 회귀입산

산의 본질적 의미는 “자신을 발견하는데 있다”는 머리 쥐나는 철학을 깨닫고 다시 우리나라의 낮은산으로 임하는 때에 해당된다.

특징- “걷는자만이 오를수 있다”는 지극히 쉬운 원리를 어렵게 깨우침으로써 평소 실실 웃는 하회탈 모습으로 표정이 바뀐다




7단 불문입산

“산아래 산없고 산위에 산없다” 라는 평등산 사상의 경지에 이름으로써 비로소 입산의 경지에 이르게 된다

특징-묻지마 관광같이 산에 오르는것을 묻지마 라는 선문답으로 유유자적 산을 즐기는 시기이다




8단 소산입산

겸허하게 작은산도 엄청 크고 높게 보는 안목이 있으니, 그런 작은산을 즐겨 찾는 시기가 되었다. 그러나 죽어도 힘들어서 높은산을 못 올라 간다는 소리는 안한다.

특징- 다리에 힘이 빠지는것에 비례해 입에는 양기가 올라 남산 산행같이 쬐그만 산행이 끝나고 하산주 시간이 되면 과거를 회상하는 시간이 길어지는 특징이 있다.




9단 입산금지

이미 죽어 코딱지 만한 산.....

아니 봉분아래 깔려 있느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