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 치 경북 김천 대항면, 충북 영동 매곡면, 상촌면

*높 이 1,111m

*황악산은 김천시에서 서쪽으로 12km 떨어진 소백산맥 가운데 위치한다. 예부터 학이 많이 찾아와 황학산(1,111m)이라 불리었고 지도상에도 그렇게 표시되어 있다. 그러나 직지사의 현판과 '택리지'에는 황악산으로 표기되어 있다.

전체적인 산세는 특징없이 완만한 편이나 온 산에는 수림이 울창하고 산 동쪽으로 흐르는 계곡 곳곳에 폭포와 소가 그윽한 계곡미를 이루고 있다.

특히 직지사 서쪽 200m 지점에 있는 천롱대에서부터 펼쳐지고 있는 능여계곡은 이 산의 대표적 계곡으로 봄철에는 진달래, 벚꽃, 산목련이 볼 만하고, 가을철 단풍 또한 절경을 이룬다.

황악산은 소백산맥 줄기가 추풍령에 이르러 주춤하다가, 다시 솟구치기 시작한 곳에 자리잡았다. 소백산맥의 허리부분이 되며, 경상북도와 충청북도를 가르는 분수령을 이룬다. 울창한 소나무숲과 깊은 계곡에 옥같이 맑은 물, 가을의 단풍과 겨울의 설화가 아름답다.

산행의 기점은 최근 관광단지로 크게 조성되어 있는 여관촌이 되고 직지사를 경유해서 백련암, 운수암을 거쳐서 능선에 오르거나 백련암에서 왼쪽 계곡길을 통해 주능선에 도달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참나무숲을 따라 계속 오르면 서북 능선과 합치면서 정상에 이른다. 한 길이나 되는 억새가 뒤덮여 있는 정상에서 남쪽 능선을 따라 얼마 안가 동쪽 계곡을 향해 내려가는 길이 나타나고, 남쪽 능선으로 좀더 내려가면 하산길이 여러 개 나온다. 어느 길을 따라 내려서도 모두가 동쪽 계곡을 향해 내려가다 직지사 앞으로 나오게 된다.

*황악산 기슭에는 김천의 대표적인 문화유산인 직지사가 자리하고 있다.

황악산 동쪽 자락에 있는 직지사는 신라 눌지왕 2년(418) 아도화상이 창건했는데, 아도가 황악산을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저 쪽에 큰 절이 설 자리"라고 하여 직지사라 이름했다는 설과 선종의 가르침을 단적으로 표현하는 "불립문자 직지인심 견성성불(不立文字 直指人心 見性成佛)"에서 유래된 이름이라는 설이 있다.  한편 고려시대 능여대사가 창건했다고도 한다.  이와 관련해 능여대사가 절을 지으며 자를 사용하지 않고 손으로 직접 측량해서 지었다고 해서 직지사라는 이름을 붙이게 되었다고도 전한다.  경내에는 1천구의 아기부처가 나란히 안치되어 있는 비로전(일명 천불전)이 있으며,  1,000년 묵은 칡뿌리와 싸리나무기둥의 일주문,  조선시대의 대표적인 건물인 대웅전,  통일신라시대 작품인 높이 1.63m의 석조약사여래좌상(보물 319호)이 보존되어 있다.

*산행기점 찾기

산행기점은 보통 직지사 매표소를 지나 절을 통고 한후 시작을 한다.
대부분 백련암 앞을지나 우수암으로 능선에 올라선다음 정상으로가 능여계곡 또는 형제봉, 신선봉을 거쳐 직지사로 내려오는 원점회귀 산행을 많이 하고 있다.

그러나 단체산행시 버스를 이용한다면, 김천이나 추풍령IC에서 나와 직지사로 들어가다  경부선철도 지하를 지나자 마자 우측 황간방향으로 가다보면 경북과 충북 경계인 궤방령에서 산행을 시작하는것이 좋다

*등산코스

@제1코스(13.4km, 5시간 소요)
매표소(1km 15분) - 직지사(1km 15분) - 계곡갈림길(1.4km 30분) - 운수암(3.3km 1시간 30분) - 정상(1km 20분) - 능선갈림길(4.7km 1시간 40분) - 직지사(1km 10분) - 매표소

@제2코스(15km, 5시간 소요)
매표소(2km 30분) - 계곡갈림길(4km 2시간) - 정상(1km 20분) - 능선갈림길(2.2km 35분) - 신선봉(1.8km 30분) - 망월봉(1km 20분) - 계곡분기점(2km 30분) - 직지사(1km 10분) - 매표소

@제3코스(2시간 20분)
궤방령-운수암갈림길-정상

*교 통

김천역에서 12K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