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좋은 인연이었읍니다.

같이 한 가산산성은 더욱 좋구요.

이 인연 오래도록 이어지길

바랍니다.



삼림욕을 겸한 이번 산행은

많은 분들이 참석해 주셔서

더 큰 의미가 있었고요.

다른 때보다 더 열심히 청소하시는 모습

또한 보기가 좋았읍니다.



단 하나 잡티기 있었읍니다.

천불의 디카가 수명을 다한 모양입니다.

AF기능에 문제가 있어

사진이 선명하지가 못합니다.



그나마라도 올려 드립니다.


인연을 소중하게 여기고 싶읍니다.



자...올라갑니다...



씩씩한 황순원 아이 가족...


동문에서 비교적 씬칼라...


우와 많다...흐뭇합니다.


뒷 모습이 더 아름다운 사람들...


신 회장 님...


탄핵정국을 거치면서 달변가가 되신 구태우 부장님...


당돌한 노린재...끝까지 개아리 탄다...


하산 직전 가산바위에서 다 같이...


신 회장님! 안태주 총무님!

수고 많으셨읍니다.




千 不 合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