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밤
               이호우

낙동강 빈 나룻터에 달 빛이 푸릅니다

무엔지 그리운 밤 지향없이 가고파서

흐르는 금 빛 노을에 배를 맡겨 봅니다


낯 익은 풍경이되 달 아래 고쳐보니

돌아올 기약  업슨 먼 길이나 떠나온 듯

뒤지는 들과 산들이 돌아돌아 뵙니다

아득히 그림 속에 정화된 초가집들\

할머니 조웅전에 잠들든 그 날 밤도

할버진 율 지으시고 달이 밝았더이다


미움도 더러움도 아름다운 세상으로

온 세상 쉬는 숨결 한 갈래로 맑습니다

차라리 외로울망정 이 밤 더디 세소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