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릎이 불편하심에도 늘 참석해 주시는 한순교님께 감사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