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랑방

마을 앞 느티나무 그늘이 없어도, 뜨끈한 아랫목이 없어도 뜻 맞고 마음 맞는 이웃들을 만나서 수다를 떨고 싶은 날, 글을 올려주세요. 무겁고, 진시하고, 반듯하고, 그럴듯한 생각들도 좋겠지만, 가볍고 즉흥적이고, 삐딱하고, 어이없는 이야기들도 좋습니다. 살아가면서 겪는 모든 일들이 가슴에만 담아두면 아무 것도 아니지만, 끄집어 내 놓으면 모두가 쌀이 되고, 약이 되는 이야기들이지요.
번호
제목
글쓴이
공지 '즐거운 불편'의 글들을 회원사랑방으로 옮겼습니다.
대구환경연합
2009-05-13 9431
공지 회원사랑방 게시판 공지 1
대구환경연합
2008-08-25 9829
212 신입간사 일기-9월 23일 2
산딸나무
2008-09-23 1082
211 할아버지와 쪽파 5
오아시스
2008-09-24 1252
210 신입간사 일기-9월 24일 2
산딸나무
2008-09-24 1087
209 2008년 하반기 대구경북대안교육모임 특강 안내 file
문양식
2008-09-24 1423
208 밝돌 산악회 산행 안내
자마구
2008-09-26 1335
207 신입간사 일기-9월 26일
산딸나무
2008-09-26 1113
206 정유생 회원에게서 온 전화-무농약, 야생 농산물 사세요. 1
정숙자
2008-09-26 1604
205 함께 읽고 싶은 시 한 편
산딸나무
2008-09-29 1188
204 신입간사 일기-9월 29일
산딸나무
2008-09-30 1072
203 신입간사 일기-9월 30일
산딸나무
2008-09-30 1014
202 할아버지는 어디쯤 갔을까 4
징검다리
2008-10-01 1150
201 망설이다 3
장뽕
2008-10-01 1149
200 배추벌레의 최후 2
정숙자
2008-10-01 1552
199 시야
산딸나무
2008-10-01 1035
198 신입간사 일기-10월 1일
산딸나무
2008-10-01 1097
197 고맙습니다.
공정옥
2008-10-02 1060
196 천생리대 2
은정
2008-10-04 3215
195 9월 신천 용존산소 측정 보고서 2
백재호
2008-10-07 1573
194 신입간사 일기-10월 6일 1
산딸나무
2008-10-07 1097
193 내 손으로 만든 명함 6 file
산딸나무
2008-10-07 2711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