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사랑방

마을 앞 느티나무 그늘이 없어도, 뜨끈한 아랫목이 없어도 뜻 맞고 마음 맞는 이웃들을 만나서 수다를 떨고 싶은 날, 글을 올려주세요. 무겁고, 진시하고, 반듯하고, 그럴듯한 생각들도 좋겠지만, 가볍고 즉흥적이고, 삐딱하고, 어이없는 이야기들도 좋습니다. 살아가면서 겪는 모든 일들이 가슴에만 담아두면 아무 것도 아니지만, 끄집어 내 놓으면 모두가 쌀이 되고, 약이 되는 이야기들이지요.
공지 '즐거운 불편'의 글들을 회원사랑방으로 옮겼습니다.
대구환경연합
2009-05-13 9208
공지 회원사랑방 게시판 공지 1
대구환경연합
2008-08-25 9659
신입간사 일기-10월 16일 (8)
차정옥
2008.10.17
조회 수 1149
신입간사 일기-10월 15일 (7)
산딸나무
2008.10.15
조회 수 1263
신입간사 일기-10월 14일 (5)
산딸나무
2008.10.15
조회 수 1199
신입간사 일기-10월 13일 (6)
산딸나무
2008.10.13
조회 수 1072
신입간사 일기-10월 9일 (5)
산딸나무
2008.10.10
조회 수 1083
신입간사 일기-10월 8일 (6)
산딸나무
2008.10.08
조회 수 1135
신입간사 일기-10월 7일
산딸나무
2008.10.08
조회 수 1540
신입간사 일기-10월 6일 (1)
산딸나무
2008.10.07
조회 수 1068
조회 수 1535
고맙습니다.
공정옥
2008.10.02
조회 수 1023
신입간사 일기-10월 1일
산딸나무
2008.10.01
조회 수 1060
시야
산딸나무
2008.10.01
조회 수 997
배추벌레의 최후 (2)
정숙자
2008.10.01
조회 수 1523
망설이다 (3)
장뽕
2008.10.01
조회 수 1122
할아버지는 어디쯤 갔을까 (4)
징검다리
2008.10.01
조회 수 1122
신입간사 일기-9월 30일
산딸나무
2008.09.30
조회 수 978
신입간사 일기-9월 29일
산딸나무
2008.09.30
조회 수 1033
함께 읽고 싶은 시 한 편
산딸나무
2008.09.29
조회 수 1153
신입간사 일기-9월 26일
산딸나무
2008.09.26
조회 수 1077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