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실에 방송 취재차 방문하셨다가 밥 한끼를 나눈 뒤 바로 가입신청서를 쓰셨습니다.

권선희 님이 두 번째 신입회원으로 가입하셨습니다~ 고맙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