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말 지킴이'엔 고양문화재단

우리말 살리는 겨레모임(공동대표 김경희촵김수업촵김정섭촵이대로)은 한글날을 앞두고 경
기도 고양시 고양문화재단(이사장 강현석) 등을 '2004 우리말 지킴이 10'으로 선정했다고 6
일 밝혔다.

겨레모임은 으뜸 지킴이로 뽑힌 고양문화재단의 경우 9월 문화공연장을 개관하면서 덕양문
화체육센터를 '덕양 어울림누리'로, 대극장은 '어울림 대극장'으로, 야외극장은 '꽃메 놀이터
'로, 아이스링크는 '얼음마루'로 하는 등 공연장 이름을 토박이 말로 지어 우리말 살리기의
본보기가 됐다고 밝혔다.




겨레모임은 또 한학자 퇴계 이황과 고봉 기대승이 주고 받은 편지를 쉬운 우리말로 옮겨 펴
낸 '퇴계와 고봉, 편지를 쓰다'(김영두 옮김)와 법률 용어 및 문체의 한글화에 힘써 온 홍영
호 변호사, 한자 행정용어 250개를 우리말로 바꾼 서울 중랑구청(구청장 문병권)도 지킴이로
뽑았다.

KBS의 퀴즈 프로그램 '우리말 겨루기', 한글로 된 의학용어 사전을 낸 지제근 인제대 의대
석좌교수, 일본 보험용어를 한글로 바꾼 금융감독원, 잡지명을 우리말로 한 '샘터'와 '말',
회사 이름을 우리말로 한 우리은행, 우리말 바로쓰기 특집을 연재한 세계일보, 중앙일보, 경
향신문도 지킴이로 선정됐다.

반면 겨레모임은 시내버스에 영문자를 넣고 'Hi Seoul 시민 good! 아이디어 공모' 등 영문
광고를 낸 서울특별시를 으뜸 훼방꾼으로 꼽았다.

서울시는 지난해에도 '우리말 훼방꾼 10'에 뽑혔었다.

'미스매치' '휴먼디스커버리' '시사투나잇' '나이트라인' 등 외국말로 된 방송 제목과 방송
언어, 영문으로 지면 이름을 붙인 신문, 제목이 외국어인 잡지, 외국어론 된 상표 및 상품이
름, KT, SK, LG, KB 등 외국어 간판 등도 훼방꾼으로 선정됐다. (서울=연합뉴스)
2004.10.06 10:02 입력




그리고, 좋은정보 남기고 갑니다.
웰빙시대에 딱맞는 미백치약..이젠 치약만으론 안됩니다.
연예인들이 치아가 하얀이유..다 이유가 있더군요. 치석, 니코틴, 지독한 입냄새도 더이상 고민하지 마세요. www.denwhite.co.kr 로 관심있는 분만 들어오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