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ble width=600 border=0 cellpadding=0 cellspacing=0 align=center >

                                <tr>
                                        <td>
                                <table width=600 border=0 cellpadding=0 cellspacing=0 align=center>



                                <tr>
                                        <td height=25 colspan=2></td>
                                </tr>

                                <tr>
                                        <td class="s01" colspan=2>"조선일보는 더 이상 언론이 아니다"</td>
                                </tr>
                                <tr>
                                        <td class="sub" colspan=2>김희선 의원 "22일자 '가족회의' 보도 사실과 달라" 법적 대응 방침</td>
                                </tr>        
                                <tr>
                                        <td height=22 colspan=2></td>
                                </tr>
                                <tr>
                                        <td>

                                                 기사전송
                                                                                 기사프린트
                                                                                
                                        </td>

                                        <td align=right class='writer'> 이한기(hanki) 기자  
                                        </td>

                                </tr>
                                <tr>
                                        <td height=10 colspan=2></td>
                                </tr>
                                </table>
</td>
                                <tr>
                                        <td height=20></td>
                                </tr>
                                <tr>
                                        <td class=context>
<table width=100 align=right cellpadding=0 cellspacing=0 border=0> <tr>         <td rowspan=5></td>         <td align=right></td> </tr> <tr>        <td height=10></td></tr><tr>         <td align=left>▲ 지난 9월 17일 <월간조선>에 실린 '가족사' 보도에 대해 반박 기자회견을 갖던 김희선 열린우리당 의원이 감정이 복받쳐 눈물을 흘리고 있다. </td> </tr> <tr>         <td class=context align=left></td> </tr> <tr>         <td class=date align=left>ⓒ2004  오마이뉴스 이종호</td> </tr> </table> 가족사(史)를 놓고 <조선일보>와 진위 공방전을 벌이고 있는 김희선 열린우리당 의원이 22일자 조선 기사가 사실과 달리 왜곡됐다며 법적 대응을 비롯한 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싸워나가겠다고 밝혔다.<br>
<br>
조선은 22일자 2면에 '김희선 의원 회유로 전봉애씨 말 번복, 가족회의 열어 의성김씨 하기로 했다'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br>
<br>
오동룡 <월간조선> 기자는 이 기사에서 "독립운동가 김학규 장군의 며느리 전봉애씨는 김희선 의원 측의 회유 때문에 '김학규 장군은 김 의원의 할아버지와는 족보상 남남이다'고 증언했던 월간조선 10월호와의 인터뷰 내용을 번복했던 것으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br>
<br>
또한 조선은 "전씨의 한 가족은 21일 '기자회견을 앞두고 김희선 의원 측의 집요한 회유 때문에 가족회의가 열렸고, 거기에서 우리 집안의 본관을 의성김씨로 하기로 했다'며 '가족들이 내게도 김학규 장군은 의성김씨라고 설명하려고 해서 나는 듣지 않겠다고 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br>
<br>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조선 기사와 관련해) 전봉애 여사쪽에 확인한 결과, 전 여사는 물론 함께 사는 딸과 사위 그리고 손녀도 그렇게 말한 적이 전혀 없다고 한다"며 "조선일보는 기사에 있는 '전씨의 한 가족'이 누구인지 당당히 밝혀야 한다"고 반박했다.<br>
<br>
김 의원은 "조선일보는 지난 21일 '독립군고손자'라는 아이디의 한 네티즌이 인터넷에 올린 '우리 할머니를 피곤하게 하지 말라'는 글을 전 여사의 외손녀인 서모씨가 올린 것으로 허위 보도했다가 전 여사의 외손녀 서모씨가 강력히 항의하자, 오늘(22일) 부랴부랴 '당초 이 글은 김 장군의 외증손녀 서모씨가 쓴 것으로 잘못 알려졌다'고 해명했다"고 밝혔다.<br>
<br>
김 의원은 "조선일보는 인터넷에 떠도는 글에 대해 최소한의 확인 절차도 거치지 않은 채 왜곡된 보도를 하는 반면, 정작 누구인지를 정확히 밝혀야 할 내용에 대해서는 익명의 뒤에 숨고있다"며 "정론직필의 사명을 저버린 조선일보는 더 이상 언론이 아니"라고 비판했다.<br>
<br>
이어 그는 "(조선일보는) 김학규 장군과 함께 살았던 친아들의 증언은 완전히 무시한 채 김학규 장군에게 처와 자식으로 인정받지 못해 호적에조차 올려지지 못하고 가슴에 한을 품고 살아가는 사람들을 '핵심 증인'이라고 제멋대로 규정해서 확실하지 않은 이야기를 사실인양 보도해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td>
                                </tr>

                                <tr>
                                        <td align="right" class="date"><br>2004/09/22 오후 5:00</td>
                                </tr>
                                <tr>
                                        <td align=right class=date>

                                                
ⓒ 2004  OhmyNews                                                                                
                                        </td>
                                </tr>
                                <tr>
                                        <td height=20></td>
                                </tr>
<br>
<table width=600 border=0 cellpadding=0 cellspacing=0 align=center>
                                <tr>
                                        <td>
                        
                                                                <table width=600 border=0 cellpadding=0 cellspacing=0 align=center >
                                                                <tr bgcolor=#F2F2F2 height=28>
                                                                        <td width=8></td>
                                                                        <td class=opinion3 width=384> 우리가..</td>
                                                                        <td align=right >
                                                                        조회수:<span class=opinion4>1300</span>
                                                                        , 추천:<span class=opinion4>76</span>, 반대:<span class=opinion4>3</span>
                                                                        </td>
                                                                        <td width=8></td>
                                                                </tr>
                                                                <tr height=30>
                                                                        <td width=8></td>
                                                                        <td class=opinion5 >♬송인(acacia), 2004/09/22 오후 5:35:15</td>
                                                                        <td align=right>

                                                                        </td>
                                                                        <td width=8></td>
                                                                </tr>
                                                                <tr height=40 >
                                                                        <td width=8 ></td>
                                                                        <td class=opinion6 colspan=2 valign=top>대한민국은 자유와 정의 민주의식이 살아 숨쉬는 나라를 원하지 않는가<br>
아직도 청산하지 못한 친일이란 무거운 숙제앞에<br>
조선의 마녀사냥에 귀기울이는 창피한 국민의식은 없어야 한다.<br>
김희선의원의 족보는 중요한 것이 아니다<br>
정말로 중요한건 친일청산이지,족보를 캐서 뒷조사 하는 조선찌라시가 아니란 것이다.<br>
<br>
그 나라의 역사는 민족이 살아가야 할 교훈이 되고,거울이 되는 것이다 <br>
.왜곡된 역사를 바로잡지 못하면, 똑같은 어리석음을 되풀이 할 수 밖에 없는것이다<br>
<br>
친일파후손들이 호위호식하고 잘사는 나라<br>
민족반역자가 독립투사를 토벌하여 그 피로 부를 얻은 친일파는<br>
아직도 살아있다<br>
민족반역자를 처단하는 날까지 싸워야 함을 잊지말아야 할것이다<br>
</td>
                                                                        <td width=8></td>
                                                                </tr>        
<br>
<table width=600 border=0 cellpadding=0 cellspacing=0 align=center>
                                <tr>
                                        <td>
                        
                                                                <table width=600 border=0 cellpadding=0 cellspacing=0 align=center >
                                                                <tr bgcolor=#F2F2F2 height=28>
                                                                        <td width=8></td>
                                                                        <td class=opinion3 width=384> 김희선 의원께서 틀렸습니다.</td>
                                                                        <td align=right >
                                                                        조회수:<span class=opinion4>997</span>
                                                                        , 추천:<span class=opinion4>67</span>, 반대:<span class=opinion4>3</span>
                                                                        </td>
                                                                        <td width=8></td>
                                                                </tr>
                                                                <tr height=30>
                                                                        <td width=8></td>
                                                                        <td class=opinion5 >지나가다(yyhome53), 2004/09/22 오후 7:46:32</td>
                                                                        <td align=right>

                                                                        </td>
                                                                        <td width=8></td>
                                                                </tr>
                                                                <tr height=40 >
                                                                        <td width=8 ></td>
                                                                        <td class=opinion6 colspan=2 valign=top>"<br>    

조선일보는 더 이상 언론이 아니다."라니요?<br>
그렇다면 지금까지 조선일보를 언론이라고 여기셨나요?<br>
<br>
일제시대에 왜왕의 면상을 제호 밑에 두고 아부를 떨던 지면,<br>
광주시민을 폭도라고 부르며 반란수괴 전두환씨를 찬양하던 지면,<br>
그러고도 민족지이며 정론지라고 자화자찬하던 지면을 알고 계시잖아요?<br>
<br>
김희선 의원께서는 눈물을 보이지 마시고<br>
이렇게 말씀하셔야 했습니다.<br>
<br>
"조선일보가 이 땅에서 사라지는 날까지<br>
독립운동을 하던 애국지사의 마음으로 투쟁하겠다."<br>
<br>
그것이 김학규 장군의 종손녀다운 면모일 것입니다.<br>
<br>
힘을 내십시오.<br>
<br>
계초의 후손인 조선일보의 경영자는 물론이고,<br>
두 아들을 훌륭하게 키운 이회창씨나 김용갑씨,<br>
왜군장교이자 반란수괴의 따님인 박근혜씨<br>
유신 시대 고고하던 푸른 뜻을 저버린 김동길씨<br>
주사파의 대가 박홍씨...<br>
<br>
그 어떤 분보다 김희선 의원은 아름답습니다.<br>
김학규 장군의 손녀이건 아니건...<br>
그건 중요하지 않습니다.<br>
<br>
민족정기를 찾기 위해 노력하신 지금의 모습만으로도 <br>
그렇습니다. <br>
<br>
그런 분에게<br>
왜왕의 사진을 제호 밑에 둔 족속의 잔당이나<br>
보안법 유지를 주장하는 치매 걸린 자칭 원로 성직자 부류 따위가<br>
어찌 감히 시비를 걸 수 있겠습니까?<br>
<br>
그런 무리에게 내리라고<br>
청천하늘의 날벼락이 있는 것이겠지요.</td>
                                                                        <td width=8></td>
                                                                </tr>        

<br>
<br>
<중앙>,<동아>도 18일 기자회견장에서 의심나는 점이 있으면 그 자리에서 질문하여 확실히 할 수 있음에도 불구,다음날 보도에서는 일부 내용을 비틀어 보도했다. 그들도 조선과 한 패거리가 아니던가.
<br>
<br>
저널리즘 기본조차 안지키는 악랄한 조선일보


조선은 저널리즘의 기본 조차 벗어났으니 이미 언론의 자격을 상실한 것이다.확실한 근거도 없이 누구의 말한마디로 '사실'인양 대서특필하고,지난 18일 김의원일족의 기자회견장에서 김장군의 며느리 전봉애씨가 시아버지에 대한 악감정에서 사살과 다르게 말한 것이라고 설명하고, 월간조선 담당기자에게 "나중에 가족들에게 알아보니 내가 말한 것이 잘못된 것이니 보도하지 말라"고 전화상으로 요청했는데도 이를 무시하고 보도한 것은,조선일보가 얼마나 악랄한 사이비언론인가를 여실히 보여준다.또 기자회견장에서 밝힌 내용이 납득되지 않으면 거기서 질문하지않고,다시 뒷조사해서 이러쿵저러쿵 보도하는 것은 정말 사악한 짓이다
<br>
조선일보는 왜 친일진상규명에 앞장서온 김희선의원 흠집내기에 광분하는가.그것은 조선일보가 친일부역 매국행위에 앞장서오고서도,온갖 거짓말과
왜곡으로 민족지로 호도해온 치부때문이 아니겠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