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청영양밥과 무호두탕국

 지난번에 먹었던 미역버섯밥과 비슷한 무청영양밥은 무청과 밤, 대추, 잣과 함께 현미잡곡밥을 지어 깨를 듬뿍넣은 고소한 간장소스와 함께 비벼먹었는데요, 깨의 너무나 고소한 맛과, 밤 대추에서 나오는 단맛이 어우러져 고소하면서도 달콤한 맛을 느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밥이 너무 맛있어서 과식을 하게 되었는데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대끼거나 더부룩한 느낌 없이 담백하고 신선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무호두탕국은 무에다 호두 밤 다시마 양송이버섯을 듬뿍 넣어 영양만점의 탕국이 되었네요. 호두 넣는 걸 보던 처음 참가하신 분은 방송 촬영한다고 많이 넣는 거 아니냐고 그러시네요. 수요생명밥상은 늘 재료를 듬뿍 넣는답니다.^^


kbs방송국의 '행복발견 오늘' 에서 취재를 나오셨네요.때문에 평소와는 또 다른 분위기와 즐거움이 있었습니다. 평소보다 분주하기도 했습니다. 오늘 촬영한 내용은 추석 다음주 목요일(10월 8일) 오후 5시 40분에 방송된답니다. <6시 내고향>하기 전이라니 꼭 보세요.

텃밭에서 아침에 솎아온 유채나물에 빨간 오이고추를 송송 썰어 얹고, 사과도 올려서 된장소스를 뿌려 금방 만든 샐러드를 무청영양밥과 함께 먹었습니다. 


인터뷰를 당하고 있는 수요생명밥상의 안주인 정숙자 부장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