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밥은 표고버섯 야채밥입니다.
우엉을 들기름에 볶고, 표고버섯을 들기름과 간장에 양념하여 밥할 때 같이 넣습니다.
밥이 끓으면 감자, 당근, 호박, 은행을 넣어주고 
밥을 푸기 전에 청피망, 홍피망 썬 것을 섞어줍니다.

간장에 들기름, 참깨, 고추다진 것, 고춧가루 등을 넣어 만든 양념장을 밥에 얹어 비벼 먹었습니다. 오곡가루로 쑨 풀에 배와 빨간고추 갈아 넣어 물김치와 배추김치의 중간 쯤 되게 만든 김치를 곁들여 먹었습니다.



지난 주 미역버섯밥 할 때 미역과 버섯 양을 생각 못하여 양이 너무 많이 남았던 기억이 있어, 오늘 표고버섯 야채밥할 때는 양조절에 신경 무척 썼습니다. 그런데 결정적으로 홈페이지에 댓글로 신청하지 않고 제게 직접 신청하신 두 분을 제가 까맣게 잊어 버리고 있었네요.
의도한 바는 아니었지만 다들 소식하였답니다.


식사 후 후식으로 얼음 동동 띄운 매실차를 시원하게 마셨습니다. 

다음 주 수요일 국수요리 함께 먹읍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