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안전운행기를 타고 지하로 내려가고 있는 시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