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관계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