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홍길 전 의장님 집 앞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