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려든 아이들. 한승훈회원님 진땀뺐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