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들이 띄워 준 통일염원 종이배 - 물에 흠뻑 젖어 말리는 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