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했살만큼 모두들 가슴에 새기고 있었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