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달에 올레 걷기 축제가 열린다고 합니다. 한겨레신문 스크렙입닏.

 

‘세계속 올레’ 걷기축제 열린다

[한겨레] 허호준 기자

11월7일~12일, 국제콘퍼런스·야외공연 등 마련

 

사단법인 제주올레는 제주도·(재)한국방문의해위원회가 주최하고, 서귀포시·제주관광공사와 공동 주관하는 ‘2011 제주올레 걷기축제’를 오는 11월7~12일 제주도 일원에서 연다고 14일 밝혔다.

‘사랑하라, 이 길에서’를 주제로 한 이번 축제는 참가자들이 제주올레 6~9코스를 걸으며, 무대에서 펼쳐지는 공연을 보고, 마을마다 선보이는 먹을거리와 문화 프로그램 등을 즐기는 것으로 짜였다.

제주올레는 코스마다 3~6개의 야외무대를 설치해 음악·무용 등을 공연하고, 야간에 올레길을 걸으며 공연을 즐기는 달빛 프로그램과 재래시장을 둘러보는 행사도 펼친다.

11월7~9일에는 세계의 유명 걷는 길인 트레일 관계자들이 참가하는 ‘월드 트레일 콘퍼런스’(World Trail Conference)가 열린다.

미국의 존 뮤어 트레일, 스페인의 카미노 데 산티아고, 한국의 제주올레 등 도보여행 전문가와 여행 관계자가 모여 상호 교류와 발전 방안을 논의한다.

제주올레는 지난해 8월 스위스 레만호수 지역의 와인루트, 지난 4월 영국의 걷는 길인 코츠월드웨이와 잇따라 ‘우정의 길’을 만들었다. 제주올레는 올해 걷기축제에 참가할 예술가와 동호회 등 공연팀을 모집한다. 모집분야는 △국악·클래식을 포함한 모든 장르의 음악연주 △제주민요와 성악, 아카펠라 △제주민속무용, 한국전통무용, 현대무용, 스윙댄스 △마임, 마술, 태극권 등이다. 참가 절차는 제주올레(064-762-2173, jejuolle.org)에서 안내한다